IMF 이후 22년 만에 실업자 수 갑절↑

기사입력 : 2019-05-16 09: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22년 동안 실업자 수가 갑절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취업포털 인쿠르트가 지난 22년 동안의 고용동향을 전수조사한 결과, 실업자 수는 1997년 외환위기 발발 이전의 61만6000명에서 올해 4월 124만5000명으로 배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97년 4월 실업자 총계는 61만6000명이었고 다음 해 4월에는 146만 명, 그 이듬해인 99년에는 156만7000명으로 증가하며 고공행진을 기록한 바 있다.

이후 2008년 4월 79만1000명 선까지 줄어들었지만 최근 6년 동안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또 지난달 실업률은 4.4%로 2000년 4월의 4.5% 이후 19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20∼29세 청년실업률의 경우는 지난달 11.7%로 97년 5.4%, 98년 11.3% 이후 최악인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