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1분기 이어 4월도 수주 2위... 하반기 LNG운반선 다량 수주로 1위 탈환 노려

기사입력 : 2019-05-16 10: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사진=뉴시스
한국 조선업계가 올해 1분기에 이어 4월에도 수주량 2위를 기록했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 업체 클락슨 리서치는 올해 4월 전세계 발주량이 121만CGT(40척)를 기록했다고 지난 14일 발표했다. 중국 조선소는 21만t급 벌크선 16척을 자국에 발주했고 이에 힘입어 77만CGT(28척)를 수주해 시장점유율 64% 확보해 1위를 차지했다. 중국 뒤를 이어 한국은 28만CGT(7척) 23%, 일본 6만CGT(3척) 5%로 각각 2,3위를 기록했다. CGT는 부가가치가 반영된 수주량 단위다.

올해 1~4월 발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발주량(1217만CGT)의 3분의 2수준인 769만CGT를 기록했다.

각국 수주잔량도 일제히 감소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은 25만CGT, 중국은 2만CGT, 일본은 48만CGT가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96만CGT, 한국 2098만CGT, 일본 1387만CGT를 기록했다.

올해 4월까지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 344만CGT(140척) 45%, 한국 202만CGT(45척) 26%, 이탈리아 111만CGT(14척) 14%, 일본 71만CGT(39척) 9%다.

이를 1척당 CGT로 환산했을 때 중국은 척당 2.45CGT를 기록했고 한국은 5.45CGT 이탈리아는 7.92CGT다.

중국은 벌크선 위주로 수주했기 때문에 1척당 CGT가 상대적으로 낮다. 한국은 부가가치가 높은 LNG운반선 수주비율이 높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중국보다 1척당 CGT가 높다. 이탈리아는 부가가치가 가장 높은 크루즈선 위주로 선박을 건조한다. 따라서 가장 높은 1척당 CGT를 보여준다.

그러나 올해 하반기에 대형 액화천연가스(LNG)프로젝트에서 다량의 LNG운반선 발주가 예정되어 있어 한국 조선업계는 다량의 LNG운반선을 수주해 1위를 탈환할 계획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하반기에 카타르의 LNG운반선 발주, 모잠비크LNG운반선 발주, 러시아의 아크틱 LNG운반선 발주등 LNG운반선 대량 발주가 예정돼 있다”며 “올해 1분기와 4월에는 LNG운반선 발주량이 적어 LNG운반선 건조능력 세계1위인 한국 조선소 강점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해 수주량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하반기 LNG프로젝트에서 발주되는 LNG운반선을 다량 수주해 한국이 다시 1위를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