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스포츠 24] 레알, 가레스 베일 친정팀 토트넘 복귀설 ‘솔솔’…손흥민 경쟁자 되나

기사입력 : 2019-05-15 00: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레알 마드리드의 웨일스 대표 FW 가레스 베일(사진)이 친정 토트넘으로 한시적 이적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떠오르고 있다. 레알은 렌탈비용 1000만 파운드(약 140억 원)과 급여의 일부부담을 조건으로 방출을 용납할 것이라고 영국 신문 ‘더 선’이 알렸다.

베일은 지네딘 지단 감독의 구상에서 제외되고 있으며 프리메라 리가에서는 최근 2경기 연속출장명단에서 제외됐다. 올여름에는 드디어 레알로부터 탈퇴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보도도 과열되고 있다. 다만 고액 이적료나 연봉이 걸림돌일 것 같아 매수자가 생길지는 불투명하다.

이런 가운데 친정 토트넘이 신천지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어디까지나 완전 이적으로의 획득은 바라지 않지만, 렌탈 이적으로 획득할 가능성을 찾고 있다고 한다.

레알도 주급 60만 파운드(약 8억5,000만 원)이라는 보석을 방출하고 재정에 여유를 부리고 싶어, 렌탈비용 1000만 파운드와 주급 60만 파운드 중 25만 파운드(약 3억5,500만 원)를 부담하는 조건이라면 토트넘 측 제의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한다.

프랑스의 강호 리옹도 영입을 희망하고 있다고 알려진 베일. 지단 감독의 신뢰를 잃고 실의에 빠진 채 ‘하얀 거인’을 떠나게 될지 주목된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