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인텔,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3D X포인트' 중국서 생산

'공급 과잉' 낸드 플래시 메모리 생산량은 줄이기로

기사입력 : 2019-05-14 08:4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계 최대 반도체업체 인텔 최고경영자(CEO) 밥 스완은 지난 주 당분간 낸드(NAND) 플래시 메모리 생산을 늘리지 않겠다고 재차 확인했다고 현지 매체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텔은 이미 중국의 반도체 굴기 등으로 낸드 플래시의 공급 과잉과 가격 하락에 직면해 이 제품의 생산 축소를 밝힌 바 있다.

인텔은 이와 함께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로 주목을 받고 있는 3D 크로스(X)포인트(제품명 옵테인) 제작을 중국 다롄에 있는 자사 반도체 공장 Fab68로 옮길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장은 지난 2010년 가동이 시작돼 낸드 플래시를 생산하면서 그동안 꾸준히 생산량을 늘려왔다. 인텔의 낸드 플래시 생산 축소 방침에 따라 이 공장에 대한 투자 확대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텔은 마이크론과 지난 2006년 합작회사 'IM플래시'를 세워 3D X포인트를 공동으로 연구개발해 왔다.
3D X포인트는 상변화메모리(P램) 일종으로, 전원을 꺼도 데이터가 사라지지 않는 비휘발성 메모리다. D램보다는 느리지만 비휘발성 메모리인 낸드플래시보다 훨씬 빠르다.

하지만 양사는 지난 1월 합작회사 지분을 정리하며 차세대 메모리 협력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마이크론이 IM플래시 지분 인수 권리를 행사해 오는 10월 인텔 지분 전량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정리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마이크론은 인텔과의 기존 계약 조건에 따라 지분 인수 후 최대 1년간 IM 플래시에서 생산하는 3D X포인트 메모리 웨이퍼를 인텔에 공급해야 한다.

3D X포인트는 낸드 플래시보다 성능이 우수하지만 가격 경쟁력이 숙제로 남아있다.

인텔과 마이크론이 애초 언급한 1000배는 아니어도 낸드 플래시보다 처리속도가 훨씬 빠른 사실이 증명되면서 삼성전자가 부랴부랴 'Z-SSD'라는 제품을 내놓을 정도였다.

하지만 성능 대비 가격이 너무 비싸 당분간 적자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