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 미공군, 레이저포로 미사일 격추 성공…전투기 장착 현실화되나

공유
1

[G-Military] 미공군, 레이저포로 미사일 격추 성공…전투기 장착 현실화되나

center
미공군은 3일 공식 발표문을 통해 뉴멕시코 화이트 샌즈에 있는 고에너지레이저시스템 테스트장에서 쉴드(Self-Protect High Energy Laser Democrator·SHiELD)로 불리는 레이저 방어 시스템으로 공중에서 발사된 다수의 미사일 격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미공군)
미공군이 최근 잇따라 공중에서 레이저포 시험에 성공한 데 이어 향후 전투기에 실릴 만큼 정교하고 가벼운 레이저포 개발 가능성까지 언급했다. 전투기 레이저포 장착히 한걸음더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미공군은 3일 공식 발표문을 통해 뉴멕시코 화이트 샌즈에 있는 고에너지레이저시스템 테스트장에서 쉴드(Self-Protect High Energy Laser Democrator·SHiELD)로 불리는 레이저 방어 시스템으로 공중에서 발사된 다수의 미사일 격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공군은 화이트 샌즈 미사일 시험장에서 연속 시험을 가졌고 이 과정에서 쉴드(SHiELD) 시스템의 지상 시험 대용물 역할을 하는 시연 레이저 무기 시스템(DLWS)으로 비행중인 여러 기의 공중 발사 미사일과 교전해 격추시킬 수 있었다.

center

이 테스트는 목표 미사일에 대한 레이저 효과를 검증하는 동시에 쉴드 시스템이 중요한 개발 단계에 들어섰음을 과시한 것이다.

레이저포 시스템의 뒤에는 군이 ‘유도 에너지 시스템(directed energy systems)’이라고 부르는 기술이 있다.

미공군은 이 기술을 전투기에 탑재함으로써 조종사들이 적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해 필요한 도구를 갖게되길 희망하고 있다. 한가지 주요 장벽은 이 시스템을 비행기에 장착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작게 만드는 것이다. 물론 미공군은 쉴드 시스템 최종 버전을 훨씬 작고 가벼울 뿐만 아니라 공중 환경에 맞게 강화할 예정이다.

AFRL 직접에너지 이사회 책임자인 켈리 해멧 박사는 “이 중요한 시연은 우리의 직접적 에너지 시스템이 우리 전투기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임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앞서 미 공군에 의해 개발돼 추진되던 실험차원의 화학 레이저 시스템 개발은 지난 2012년에 중단됐다. 보잉 747기에 탑재된 이 레이저 프로젝트는 2011년 말 사상 처음으로 미사일을 격추하는 데 성공했지만 비용과 성능상의 심각한 제약으로 결국 실패했다. 버지의 보도에 따르면 이 시스템으로 이란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격추하기 위해서는 비행기와 레이저가 이란 국경 내에 있어야만 할 정도로 제한적 성능을 보였다.

이에따라 공군은 비행기에 레이저포를 부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의 크기와 무게를 줄이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한다. 지금까지 이 레이저포 기술은 크기의 제약으로 인해 거대한 전함에 더 적합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