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구찌 탈세혐의' 케링그룹, 이탈리아 당국에 '백기'

13억~14억 유로 세금 내기로 합의…단일 기업 세금으로는 최대

기사입력 : 2019-04-26 14:00 (최종수정 2019-04-26 14: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탈리아 명품 구찌 로그.
구찌 등 명품 패션 브랜드를 갖고 있는 케링그룹이 이탈리아 세무당국에 13~14억 유로를 지불하고 구찌의 탈세 문제를 마무리 짓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5일(현지 시간)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양측은 다음 달 초 이 같은 합의에 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사법당국은 구찌가 이탈리아에서 실질적인 사업을 운영하면서 세금은 세율이 낮은 스위스에 납부하는 방식으로 탈세한 혐의를 잡고 그동안 조사를 벌여왔다.

이탈리아 경찰은 지난 2017년 밀라노와 플로렌스의 구찌 사무실을 급습했다.
밀라노 검찰은 지난해 말 구찌가 지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10억 유로 이상의 세금을 빼돌린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당국은 올해 초 케링그룹에 14억 유로를 청구했다.

케링그룹은 그동안 자신들이 납세의무를 준수했다며 혐의를 일관되게 부인했다.

소식통은 케링그룹이 이탈리아 당국과 합의함으로써 납세 지연이자 등 5억 유로 정도의 추가 부담을 피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정부가 명품 브랜드에 탈세 혐의를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에는 프라다와 조르지오 아르마니에 각각 4억7000만 유로와 2억7000만 유로를 청구하기도 했다. 이번에 구찌와 합의한 금액은 이탈리아 세무 당국이 단일 기업에 부과한 최대 액수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