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삼성전자, 트럼프발 강력 제재 불구 이란 사업 유지키로

삼성, '이란 철수' 일부 보도 강력 부인…"전혀 들은 바 없다"

기사입력 : 2019-04-25 15:00 (최종수정 2019-04-25 15: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22일(현지 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이란산 원유 수입을 한국 등에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최근 미국 정부의 대이란 압박 수위가 더욱 거세지면서 이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란 현지에서 사업 유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 및 일부 외신은 이란 현지 관계자들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이란에서 사업 유지 의사를 확인하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2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성명서에서 “삼성은 이란에서 강력한 입지를 유지해왔다”며 “이는 모든 외부 환경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삼성전자의 이란 철수설(說)을 제기하고 있는 일부 보도를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다. 같은 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서방 외교관들을 인용해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포함한 이란과 거래하는 일부 아시아 기업들이 미국의 대이란 압박이 거세지자 이란에서 발을 빼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 매체는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미국의 제재 예외 종료 이후 이란에서의 완전 철수 문제를 놓고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역시 이란 사업 철수설을 강력 부인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란 철수설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다”며 “일부 보도는 추측성으로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