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중소수출기업 ‘잠자는 환급금 찾아주기’ 시행

기사입력 : 2019-04-24 15: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천세관은 국내외 경제상황의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수출업체를 지원하기 위하여 23일부터 ‘수출환급금 찾아주기 운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수출환급제도는 수출기업 지원을 위한 제도로서 중소제조기업의 수출 사실만을 확인하고 일정금액을 환급해주는 간이정액환급과 수출제품의 제조・가공에 사용된 수입원재료를 확인하여 수입시 납부한 관세 등을 환급받는 개별환급제도가 있다.

지난해 인천 권역내 중소 수출기업 중 585개 업체가 수출환급제도를 활용해 205억원의 혜택을 받아 기업경영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았다.

인천본부세관은 수출을 하고도 수출환급제도를 잘 몰라 환급실적이 없는 관내 중소 수출기업의 최근 2년간 수출과 환급 실적을 분석하여 안내문을 발송하고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하여 환급금을 찾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국산 제품에 대한 높은 신뢰도와 인지도를 바탕으로 해외 역직구가 증가하고 있는 점에 착안하여 전자상거래를 통해 수출을 하고 있는 중소제조업체 중 환급제도를 활용하지 않고 있는 기업을 적극 발굴・지원함으로써 우리 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세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인천세관 심사정보과로 문의하면 각 수출기업에 맞는 환급제도와 여러 기업지원제도에 대하여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김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mmmm112@naver.com

김민성 인천취재본부장 kmmmm112@naver.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