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도 추경 편성… 5등급 차량 저공해 조치

기사입력 : 2019-04-24 11: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울시가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저공해 조치 신청을 받은 결과 3만8869대가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가운데 2.5톤 이상이 1만3649대, 2.5톤 미만은 2만5220대였다.

저공해 조치 내용별로는 '매연저감장치 부착'이 3만3393건, 조기 폐차 4586건, 기타 890건이었다.

서울시는 또 2월부터 현재까지 1만8658대 차량이 매연저감장치(DPF)를 부착, 저공해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시의 올해 저공해 조치 계획물량 4만4000대의 43%에 해당하는 것이다.

시는 정부와 함께 추가 2만5000대에 대한 추경 예산을 편성, 신청 차량에 대한 저공해 조치를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추경 예산 889억 원을 편성, 정부에 국비 445억 원을 요청한 상태"라며 "추경 예산이 확정되면 당초 목표보다 2만5000대 더 많은 6만9000대에 저공해 조치를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