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머니로 대만에서 환전 없이 결제 가능해져

하나금융그룹,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서비스 개시

기사입력 : 2019-04-24 10:09 (최종수정 2019-04-24 13: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23일 하나금융그룹의 GLN(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 Global Loyalty Network) 대만 파트너사인 타이신 금융그룹 사옥에서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서비스' 론칭 기념 행사가 열렸다.(사진 왼쪽부터 쟝쏭쩐 에버리치 부총경리, 쉬에동또우 패밀리마트 CEO,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우동량 타이신금융그룹 회장, 황쓰웨이 RT마트 재무총재, 우씬창 신광미츠코시 백화점 부총경리, 최동천 마스터카드 지역총재) 사진=하나금융그룹
KEB하나은행과 하나카드 손님들은 대만 방문 시에 별도로 환전을 하지 않아도 대만 최대 면세점인 에버리치 면세점과 자판기, 전통시장인 야시장 내 가맹점 등에서 ‘하나머니’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하나금융그룹 24일 전자지급수단 해외결제 서비스를 대만에서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하나금융의 통합멤버십 프로그램인 ‘하나멤버스’에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 가능한 전자지급수단인 ‘하나머니’로 대만 내 주요 가맹점에서 시범 결제할 수 있다. 1회 600불(USD기준)까지 가능하다.

하나금융 측은 “앞으로 순차적으로 대만 최대 편의점인 패밀리마트(Family Mart), 대형 할인마트인 RT Mart, 대만 대형 백화점 체인 신광미츠코시 백화점, 택시 조합인 대만 대차대 등 주요 가맹점에서도 쉽고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서비스는 기획재정부가 지난 1월 ‘외국환 거래법’을 개정해 ‘선불 전자지급수단의 해외결제’를 허용하고, 금융위원회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 핀테크 기업의 해외결제 허용을 추진하는 등 정부 차원의 핀테크 산업 육성 및 새로운 비즈니스 활성화 조치에 따라 이뤄졌다.

한편 23일 하나금융은 23일 GLN(Global Loyalty Network) 대만 파트너사인 타이신 금융그룹 사옥에서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서비스 론칭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글로벌과 디지털은 피할 수 없는 숙명”이라며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서비스는 하나금융그룹이 수년간 준비해 온 글로벌 핀테크 사업인 글로벌 로열티 네트워크(GLN)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 계신 손님들도 GLN 통합 플랫폼 내에서 쉽고 편리하게 온·오프라인 해외 모바일결제, 송금, ATM 인출 서비스를 이용하고, 현지인이 받는 다양한 쿠폰 및 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며 “하나금융그룹은 GLN 사업을 통해 국내 최초로 한국 주도의 글로벌 페이먼트 허브(Global Payment Hub)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은 이번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서비스 오픈을 시작으로 태국, 일본, 베트남 등으로 GLN 사업을 본격적으로 해외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