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반도체, 자랑스런 한국 특산품”

반도체에 대한 자부심 담은 새 광고 공개…이틀 만에 조회수 330만 돌파

기사입력 : 2019-04-24 11:00 (최종수정 2019-04-24 11: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DB
최근 계속되는 메모리 반도체 불황으로 우리 반도체 기업들의 사기가 떨어진 가운데 SK하이닉스가 한국 반도체에 대한 국민들의 자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기업광고를 선보여 화제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2일 ‘특산품편’이라는 제목의 온라인 광고를 공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광고는 이천에 사는 SK하이닉스 직원과 아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초등학생 아들은 ‘첨단 반도체는 이천 특산품’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학교에서 이천 특산품을 묻는 시험문제에 ‘반도체’라고 썼다가 답이 틀린 아들은 아버지에게 항의하고, 아버지는 아들의 믿음을 지키기 위해 반도체 이천 특산품 만들기에 도전한다.

고군분투하는 아버지의 스토리가 전 세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SK하이닉스 반도체는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제품’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실제로 이천을 대표하는 특산품은 도자기, 쌀, 복숭아 등이다. 하지만 “반도체가 우리나라 수출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효자품목인 만큼, 이천과 한국을 대표하는 특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아이디어를 담았다”는 것이 SK하이닉스 측 설명이다. 광고 막바지에 ‘세계적인 첨단 반도체, 청주도 있다’는 SK하이닉스 청주 임직원들의 메시지를 보여주면서 후속편은 청주를 배경으로 할 것임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 광고는 유머 코드에 ‘첨단기술’이라는 SK하이닉스의 지향점을 기발하게 담아냈고, 속도감 있는 스토리 전개로 젊은층 중심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공개 이틀 만인 24일 유튜브 국내 조회수 330만 뷰를 넘어섰다.

유튜브 등 온라인을 댓글에서도 ‘지역사회와 함께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는 모범적인 광고’, ‘대학 졸업하고 SK하이닉스에 들어가는 게 목표’, ‘역시 광고는 SK하이닉스’ 등 긍정적인 반응이 줄을 이었다.

원정호 SK하이닉스 브랜드전략팀장은 “특산품은 다수 국민이 대표성을 공감하는 품목이 오랜 시간에 걸쳐 인정 받아야 될 수 있는 것이니 당장 반도체가 특산품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특산품자체보다는 국민들이 반도체에 대한 자부심을 가져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표현한 것으로 봐달라”고 밝혔다.

이어 “언젠가 반도체가 특산품으로 자랑스럽게 인정 받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