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족학교 없애고 일반학교로 전환” vs "자사고 없으면 인재유출"... 상산고등학교 재지정 평가 반발 지역내 여론은?

기사입력 : 2019-04-24 09:25 (최종수정 2019-04-24 1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북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기준 상향 방침에 반발하고 있는 상산고등학교가 24일 포털에서 관심이다.

상산고는 최근 “전북교육청의 평가가 위법하고 불합리하지만 일단 행정적인 절차는 수용해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산고는 이사회를 열고 전북교육청의 ‘2019년 자사고 평가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침에 대해 논의했다.

이사회에서는 3가지가 논의됐는데 평가 자체 거부, 평가 받은 뒤 행정소송 진행, 상산고 타지역 이전 등 이다. 상산고는 신입생 우선 선발이 폐지되면서 경쟁률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내 여론은 “귀족학교는 반드시 없애야 하고 일반고로 전환” “지역내 자사고가 없으면 인재 유출”등으로 갈려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