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시뇨라 사장, 회사 정상화에 올인…부산 민관 관계자 만나

오거돈 부산 시장·부산상공회의소 찾아 '투트랙 경영활동' 등 천명

기사입력 : 2019-04-23 17: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왼쪽부터)시뇨라 사장이 허용도 회장에게 고객 신뢰 회복과 내수 판매 증진을 위한 자사의 경영활동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부산상공회의소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7개월째로 접어든 노동조합의 파업 사태를 해결하고, 회사 정상화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다소 늦은감이 있지만, 프랑스 본사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조만간 파업 종료에 청신호가 켜졌다는게 업계 분석이다.

23일 회사측에 따르면 이날 시뇨라 사장은 부산상공회의소를 찾아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과 고객 신뢰 회복과 내수 판매 증진을 위한 경영활동을 부산공장 상황과는 별개로 적극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투트랙 경영 전략으로 고객과 지역 경제, 협력업체의 불안감 해소에 방점을 둔 것이다.

시뇨라 사장은 “부산공장의 지속가능성 확보도 중요하지만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고객에게 르노삼성차가 신뢰받는 것”이라며 “임단협 타결과 수출 물량 확보를 이루더라도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국내 고객의 신뢰를 잃은 뒤라면 이는 절반의 성공에도 미치지 못한 성과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시뇨라 사장은 우선 SM6, QM6의 이달 구매 고객에게 7년, 14만km 보증연장 무상 제공을 전격 단행했다. 아울러 QM6 LPG 모델의 출시도 앞당겨 르노삼성차만의 가치를 다시 선보인다는 게 시뇨라 사장 복안이다.

그는 미래 물량 확보를 통한 부산공장의 정상화, 부산과 경남 지역의 고용과 경제 안정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천명했다. 이를 위해 시뇨라 사장은 임단협은 조속 타결을 추진하고, 모기업과 XM3 유럽 판매 차종을 부산공장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조율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시뇨라 사장은 지난주 오거돈 부산시장과의 면담에서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