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소문없이 계속되는 한미연합전력 와해...韓美 공중훈련 '맥스썬더'도 10년만에 폐지

기사입력 : 2019-04-23 15:37 (최종수정 2019-04-23 16: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 한·미 연합 공군 기동훈련인 ‘맥스썬더(Max Thunder)’가 10년 만에 폐지됐다. 한·미 공군은 맥스선더의 규모를 축소해 지난 22일부터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2주 일정으로 하고 있다.

    center

    맥스썬더더는 미 공군의 ‘레드 플래그(RED FLAG)’ 훈련을 본떠 한미 공군이 2009년부터 해마다 해온 훈련이다. 북한의 지대공·공대공 위협에 대응해 가상모의 표적을 타격하고 작전수행 능을 점검하는 방어훈련이었다. 지난해 훈련에는 미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F-22랩터를 포함해 F-15K와 F-16 등 한미 공군의 전투기 총 100여대가 참가했다. 북한은 이에 불만을 품고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으로 중지했다.
공군은 23일 "연합작전수행 능력 향상을 위해 해마다 4월 말∼5월 초 한 맥스썬더 훈련을 대체한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군은 "한미간 긴밀한 협조 하에 조정된 연합훈련을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한미간에 이뤄지는 연합휸련은 대부분 사라졌다.한미 양국은 지난 3월 매년 초 한 키리졸브(KR:Key Resolve) 연습과 독수리훈련(FE:Foal Eagle)을 완전 종료했다. 이 두 훈련은 한미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해 해온 2대 핵심 훈련이다.

center
2017년 맥스썬더 훈련에 참가한 F-16,FA-50 전투기 .사진=공군


공군은 이번 훈련 참가 전력이나 훈련 내용 등에 대해서는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호주의 공중조기경보기인 E-7A가 참가한 것이 확인됐다. 한·미연합 공중훈련에 호주의 조기경보기가 참가한 것이 공식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E-7A는 우리 공군 조기경보기인 E-737과 같은 기종으로 보잉의 737-700 항공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번 훈련에는 우리 공군의 F-15K와 KF-16 전투기, 항공통제기(피스아이)를 비롯한 주한 미 공군의 F-16 전투기 등도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