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서구서 와인투자 각광받는 이유는?…투자수익 좋고 세금 안내

와인지수 작년까지 14년간 상승률 3배 이상…보르도 레드와인 최고 투자종목

기사입력 : 2019-04-24 06:00 (최종수정 2019-04-24 12: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최고의 투자 종목으로 각광받는 보르드 레드와인.
미국과 유럽에서 와인투자가 주식이나 채권의 대체투자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 시간) 골드온라인 등 투자매체에 따르면 2004년 이후 와인종목의 거래가격을 지수화한 '라이브-엑스 파인 와인(Fine Wine) 100'의 상승률이 지난해 10월 말 213.94%를 나타냈다. 이는 같은 기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의 상승률 143.50%, 닛케이225의 98.52%보다 훨씬 높았다.

파인와인 100은 영국 인터넷의 고급와인 시장인 라이브-엑스(Liv-ex)가 2004년 1월을 100으로 한 이후 지수화한 와인종목 상승률이다.

이처럼 파인와인 100의 상승률이 높은 것은 세계적인 저금리와 주식시장의 침체의 영향이 컸다. 게다가 영국과 미국에서는 1970년대 말부터 와인을 투자대상으로 삼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는 것도 주요 요인중 하나로 꼽힌다.

일본에서는 와인 재판매시장이 없는데다 까다롭고 번잡한 수입절차 등으로 인해 와인투자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서구에서 1990년대까지 와인 투자는 개인 수집가들이 선물예약이나 출시시점에서 구입한 와인을 10년이 넘는 기간동안 숙성시킨 후 경매 회사를 통해 판매하고 수익을 올리는 형태였다.
서구 각국의 세무당국은 수명 50년 미만의 소비재를 재판매할 때 얻는 이윤에 대해서는 세금부과를 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식과 채권 투자로 버는 수익만큼 와인투자로 발생하는 수익에 눈을 돌리지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보르도 선물예약이 급등한 1990년 후반부터 서구에서는 개인투자자 뿐만 아니라 기관투자자의 참여도 눈에 띄게 늘어났다. 와인을 단순히 투자자에게 판매할 뿐만 아니라 출자자를 모집해 투자금을 모아 보르도 선물 등을 구입하기에 이르렀다. 와인 가격이 오르면 판매해 수익을 내 출자자들에게 배당하는 투자펀드의 형태를 취했다.

하지만 와인투자펀드 중에는 고급와인을 강매하거나 출자금을 받아 횡령하는 사례도 적지 않게 발생했다.

최근 들어 와인투자자들이 투자수익을 기대한다면 '파인 와인 100' 종목 중 유동성이 높은 상품에 투자하는 게 가장 좋은 투자방법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가격이 오를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와 함께 구매자를 쉽게 찾을 수 있는지도 중요한 구매요소다.

'파인와인 100'에서 65개 제품이 포함된 보르도 레드와인이 가장 인기있는 투자종목으로 각광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보르도 이외의 고급 와인은 수출 시장에서 독점 대리점 제도를 채택하고 있다. 와인은 각각의 회사에서 유통 업체에 할당해서 판매되고 있으며, 일반 소비자나 투자 펀드가 일괄적으로 대량 구입하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이에 반해 보르도의 최고 와인 샤또는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독점 대리점 제도를 채택하지 않고 있어 대량 구매를 해주는 고객을 우대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구입이 용이하다고 반드시 가격이 상승하는 것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박경희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