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외국 투자자들, 中 부동산 매입 '열풍'

기사입력 : 2019-04-23 08: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외국 투자자들이 중국 대도시의 상업용 부동산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가 2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부동산 서비스 회사 '쿠쉬만 & 웨이크필드'에 따르면 전 세계 부동산 투자자들이 올 들어 3개월 동안 292억 위안(43억5000만 달러)을 상하이 부동산에 투자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베이징에선 1분기 동안 이뤄진 고가 부동산 거래액 155억 위안 중 56%를 외국투자자들이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급증한 수치다.

이들이 주로 노리는 부동산 상품들은 오피스 타워, 쇼핑몰, 주상복합건물 등이다.

이 같은 현상은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중국 당국이 자국 기업들의 부채를 옥죄면서 덕분에 해외 투자자들이 현지 부동산 개발업자나 투자자들보다 더 싼 장기펀드를 동원해 더 많은 이익을 챙길수 있게 된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해 외국 투자자들이 중국에서 행한 부동산 거래액은 142억 달러로 대형 부동산 거래의 32%를 차지하면서 외국 투자자 비중 기준으로 새로운 기록을 썼다.


취재=김환용 기자 취재=김환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