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美 헬스케어 관련주 급락…지난주 170조 증발

기사입력 : 2019-04-22 18: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주 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헬스케어 관련주의 약세가 의약품 주식까지 퍼진 결과 이 분야의 주가가 올해 최저치 가까이 떨어지는 등 투자자들이 큰 타격을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S&P500 헬스케어 주가지수를 구성하는 기업의 시가 총액은 지난 18일(현지 시간)까지 4일 간 약 1500억 달러(약 170조4750억 원)나 감소했으며, 지수는 4.4% 하락해 1월 3일 이후 최저치까지 근접했다. 지난 금요일(19일) 미국 주식 시장은 공휴일로 휴장이었기 때문에, 주간 증시 상황은 목요일까지 4일간으로 집계했다.

미국 시장에서 헬스케어 관련주의 매도세를 자극한 것은 최근 미 의회에서 다양한 의료 정책이 제기되고 있는 것이 주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특히 민간의 의료 혜택을 정부가 운영하는 시스템으로 대체하는 것 등이 포함되어, 업계에 장기적인 불확실성을 초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NP 파리바 에셋 매니지먼트의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크리스찬 페이(Christian Fay)는 헬스케어 업계가 맞딱뜨린 현 상황에 대해 "지난 10년 동안 아마도 세 손가락에 꼽을 수 있는 나쁜 상황"이라며 "이번 주 초에 상황을 주시해 검증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헬스케어 관련주에 대한 기술적 분석 지표가 너무 많이 매도되었다는 사인을 나타낸 것으로, 애널리스트들은 장래 강세 견해를 강조해 왔다. 그 결과 다행히 장 마감 직전 헬스케어 지수는 간신히 플러스를 확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생명 공학 및 제약 주가는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취재=김길수 기자 취재=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