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손보, 벼 농작물재해보험 판매 개시

기사입력 : 2019-04-22 16: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 왼쪽부터)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 김윤종 농업정책보험금융원장, 농업인 오상진, 이덕배 이천농협 조합장이 22일 경기도 이천시 이천농협 내 육묘장(모를 기르는 장소)을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NH농협손해보험
농림축산식품부와 NH농협손해보험은 벼 농작물재해보험 판매를 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가입기간은 6월 28일까지다.

벼 보험은 태풍, 우박, 집중호우를 비롯한 다양한 자연재해와 새나 짐승으로부터의 피해, 화재로 인한 피해 등을 보상받는다. 또 기후 변화 등으로 병해충 피해가 증가하는 것을 고려해 벼멸구, 도열병 등 기존 보장 병해충 6종에 세균성벼알마름병을 추가, 총 7종의 병해충을 보장한다.

올해부터는 한우와 육우 등의 사료로 쓰이는 사료용 벼도 농작물재해보험으로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사료용 벼는 자연재해와 새나 짐승, 화재로 인한 피해 등이 보장된다.

농가의 보험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50~60%,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15~40% 정도의 보험료를 지원해 실제 농가는 총 보험료의 20% 수준만 부담하면 된다.

오병관 NH농협손보 대표는 이날 경기도 이천시 이천농협 내 육묘장(모를 기르는 장소)을 방문, 조합원을 대상으로 벼 농작물재해보험 제도 개선 내용 등을 설명하고 농가와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오 대표는 “올해도 농식품부와 농협손보는 보장 병충해를 늘리고 사료용 벼를 보장 품목으로 확대하는 등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농업인도 자연재해로부터 안정적인 농가경영을 위해 농작물재해보험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