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딥러닝 파워 과시…2년간 산학협동 성과 41건

기사입력 : 2019-04-22 16: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카카오브레인(대표 박승기), 초지능연구센터(CSI, Center for SuperIntelligence)와 함께 2년 간의 산학협력 성과를 공개했다.
카카오가 딥러닝 연구의 강자임을 과시했다.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22일 카카오브레인(대표 박승기), 초지능연구센터(CSI, Center for SuperIntelligence)와 함께 2년 간 가진 산학협력 성과를 공개했다.

카카오와 초지능연구센터는 지난 2017년 4월 AI 기술 연구와 개발을 위해 산학협력을 맺었다. 초지능연구센터는 서울대학교, 서울아산병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USC) 등 8개 대학/병원 연구실이 참여한 딥러닝 연구 그룹이다. 산학협력 결과로 총 41건의 딥러닝 관련 연구 성과를 내놨다.

기술 연구의 주요 주제는 ▲음성 인식, 합성과 기계 독해, 음악 생성에 관한 연구 ▲이미지, 텍스트, 오디오 데이터를 보고 문장을 생성하는 연구 ▲주어진 이미지에 대해 질문하면 답을 하는 VQA(Visual Question Answering) ▲머신러닝 알고리즘과 기초 이론 고안 ▲코드 생성, 리메이크곡 식별, 음악 정보 검색, 음악 추천, 트랙 건너뛰기 예측 등에 관한 연구 ▲질환 진단 정확도를 높이고 각종 의료 영상 분할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 연구 ▲딥러닝에 이용되는 최적화 기법에 대한 성능 분석 등이다.

카카오와 카카오브레인은 초지능연구센터와 공동 연구, 공동 워크샵, 기술 지원, 연구비 지원 등을 통해 다양하게 협력해왔다. 카카오는 초지능연구센터 각 연구실에 연구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했다. 음악 서비스에 대한 딥러닝 접근 방식, 이미지, 자연어처리 분야 등 AI 공동 연구에도 다수 착수했다. 카카오브레인은 자체 구축한 딥러닝 연구 클라우드 플랫폼인 ‘브레인 클라우드’를 각 연구실에 제공해 개발 환경을 개선하고 협업 속도를 높였다. 또 음성과 자연어처리 영역에서 공동 연구를 지원했다.

박종헌 CSI 센터장은"카카오와 카카오브레인의 지원 덕분에 최신 딥러닝 연구를 수행하고 다양한 분야의 딥러닝 전문가 교육을 위한 기반을 다질 수 있었다"며"CSI 활동 경험은 향후 딥러닝 연구 공동체에 훨씬 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남주 카카오브레인 연구소장은 "카카오와 카카오브레인이 보유한 인프라와 연구인력, 브레인 클라우드, AI 기술을 공유함으로써, 국내 인공지능 분야에서 여러 학교의 협력 연구가 나오는데 기여했다는 점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초지능연구센터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 발전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최지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