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 자막… "단순실수로 체크하지 못했다"

기사입력 : 2019-04-21 20:4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엠비엔 이미지. 사진=엠비엔 홈페이지
종합편성채널 MBN(엠비엔)은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이라고 표기했다.

MBN은 방송과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를 표했다. 지난 11일에도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쓴 적이 있다.

엠비엔은 21일 오전 ‘뉴스와이드’ 프로그램에서 김홍일 전 의원 별세 소식을 보도하면서 화면 아래 자막으로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 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이 자막은 미국 CNN(시엔엔) 방송국이 한국 외교소식통의 말을 참조해 ‘문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내용을 간추린 것이다. 그런데 이 자막에서는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해 문제가 발생했다.

MBN은 방송사고를 확인한 후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 오전 뉴스와이드 1부 자막뉴스에서 담당자 실수로 문 대통령에 대해 표기를 잘못했습니다. 관계자와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를 드립니다”고 밝혔다.

이후 홈페이지에도 같은 사과내용을 올렸다. “실무진의 단순 실수로 이를 체크하지 못한 채 방송된 것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MBN은 말했다.

한편 MBN은 지난 11일 ‘백운기의 뉴스와이드’ 프로그램에서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 잘못 표기해 비판을 받고 사과를 했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