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프랑스 23주째 노란조끼 반정부 시위…대성당 재건 우선정책에도 반발

기사입력 : 2019-04-21 09: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파리에서 20일(현지시간) 마크롱 정권에 항의하는 ‘노란조끼’ 반정부시위가 23주 째 벌어지면서 길거리의 오토바이나 자전거에 잇따라 방화하는 등 과격화 양상을 보였다. 화재로 손괴한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에 프랑스 부호들이 잇달아 거액기부를 한 데 대해서도 국내빈곤은 외면하고 있다는 항의가 쏟아졌다.
정부발표에 따르면 이날 시위 참가자는 파리에서 약 9,000명. 남서부 보르도, 툴루즈 등 프랑스 전체에서 2만8,000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시위 과격화를 경계하기 위해 전국에서 약 6만 명의 경찰이 동원됐다.

대성당의 재건에는 지자체나 외국기업에서 지원표명이 잇따르는 있으며 보도에 따르면 지금까지 기부금 총액은 약 10억 유로(약 1조2,000억 원)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일에는 재건지원 콘서트가 파리 엥발리드 군사박물관 에서 열렸다. 대성당은 22일로 화재 발생 일주일째를 맞는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