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日 닛산, 공격적 경영기조서 탈피…생산량 15%↓

기사입력 : 2019-04-21 04:16 (최종수정 2019-04-21 10: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닛산의 신형 알티마. 사진=뉴시스
일본의 3위 완성차 업체인 닛산 자동차가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공격적 경영기조를 버린다. 세계 곳곳에 자리한 생산공장의 생산량을 내년 15% 줄이기로 한 것이다.

21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닛산은 내년 3월 시작되는 2020 회계연도부터 자동차 생산량을 460만대로 낮출 계획이라면서, 이는 9년만의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앞서 닛산은 2020년까지 중국 시장에서 새로운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 없다며 지난달 중국시장 판매 목표량을 8% 줄였다.

닛산은 자국 내 생산을 90만대로 유지하고, 해외에서는 370만대 전후로 20% 축소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2월에는 영국 북동부 선덜랜드 공장에 투입 예정이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엑스트레일의 후속 모델 생산 계획을 취소한 바 있다.

아울러 닛산은 올해 2월 자동차 최대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의 판매부진을 이유로 올해 회계연도 운영 수익 전망치를 시장 기대보다 낮은 4500억 엔( 4조5711억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닛산은 내달 중순 최근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