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카를로스 곤 닛산 전 회장, 내주 또 재판

4번 체포·4번 기소…혐의 부인, 법정 공방 치열 전망

기사입력 : 2019-04-21 03: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카를로스 곤 전 회장. 사진=뉴시스
카를로스 곤(65) 르노닛산얼라이언스 전 회장이 내주 재판을 받는다.

곤 전 회장의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일본 검찰이 회사 자금을 유용한 혐의로 곤 회장을 최근 다시 기소한데 따른 것이다. 이로써 현지 검찰은 곤 회장을 네번째 기소하게 됐으며, 양측의 법정 공방이 치열할 전망이다.

21일 다수의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도쿄지검 특수부는 오만의 판매대리점에 지출한 닛산 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회사법상 특별배임죄)로 곤 회장을 구속 만기일인 22일경 기소할 방침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 외신은 곤 전 회장이 2015년 12월부터 2018년 7월까지 닛산의 자금 1500만 달러(170억원)를 오만의 판매대리점 SBA에 지출한 뒤 이중 500만달러(57억원)를 자신이 실질적으로 소유한 레바논의 투자 회사 GFI의 계좌로 보내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곤 회장은 지난해 11월 보수를 축소 신고해 금융상품거래법을 위반한 혐의(유가증권 보고서 허위기재)로 수사를 받았으며, 그동안 각각 4차례 체포와 재판을 받았다.

다만, 곤 전 회장은 법원의 보석 결정에 따라 지난달 6일 풀려났다. 다만, 검찰은 곤 전 회장이 오만 판매대리점을 통해 자금을 빼돌린 혐의를 포착해 이달 4일 곤 전 회장을 다시 체포했다.

현재 곤 전 회장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무죄라고 주장하고 있어,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