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리비아 반군 하프타르 지지, 백악관 특별성명

기사입력 : 2019-04-20 10:28 (최종수정 2019-04-20 12:1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리비아 사태와 관련해 그동안 모호한 태도를 취해온 미국이 내전을 촉발한 리비아 동부지역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 최고사령관을 지지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미국이 리비아 반군 지지의사를 밝혔다.

미국 백악관은 20일(현지 시간) 특별성명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리비아 반군 측 하프타르 사령관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통화에서 리비아 반군 하프타르 사령관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 전화는 리비아 사태와 관련해 그동안 모호한 태도를 취해 온 미국이 내전을 촉발한 리비아 동부지역 군벌 칼리파 하프타르 최고사령관을 지지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프타르는 이집트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러시아에 이어 미국의 지지까지 확보해 유리한 입장에 서게 됐다.

휴전을 위한 유엔의 중재 노력은 물거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때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뒤 서부의 통합정부와 동부 하프타르 세력으로 양분돼 갈등을 겪었다.

이런 가운데 하프타르가 이끄는 리비아국민군(LNA)이 최근 수도 트리폴리로 진격하면서 리비아는 내전에 휩싸였다.

하프타르 반군의 트리폴리 침공으로 원유 수송에 차질을 빚으면서 국제유가는 상승압박을 받고 있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