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서비스 안정화’ 위해 정부·이통사·제조사 뭉친다

기사입력 : 2019-04-20 17: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과기정통부가 이통3사 및 스마트폰 제조사들로 구성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를 운영한다. (사진=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5G 서비스 안정화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정부와 이동통신사, 제조사가 공조해 5G 서비스에 대한 불편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제조사 등과 함께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향후 민관합동 TF는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를 확대하고 끊김 현상과 같은 기술적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민관합동 TF 회의는 오는 23일 개최되며, 앞으로 매주 회의를 개최해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매일 5G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열어 품질개선 정도, 민원 추이 등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할 예정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 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최지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