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인하조치 연장 불구, 기름값 더 빠르게 치솟아

기사입력 : 2019-04-20 06:3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부가 유류세 인하조치를 4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음에도 기름값은 더 빠르게 오르고 있다.

정부는 다음달 6일로 종료될 예정이었던 유류세 인하 조치를 오는 8월말까지 연장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그 4개월 동안 휘발유 가격은 ℓ당 58원, 경유는 41원, LPG부탄은 14원의 가격 인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6000억 원의 유류세 부담이 경감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기름값은 치솟고 있다.

2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의 보통 휘발유 판매가격은 일주일 사이에 ℓ당 14.8원 오른 1423.1원으로 치솟았다. 9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게다가 오름폭도 확대됐다.

이달 첫째 주는 9.8원, 둘째 주는 10.3원 올랐는데, 이번 주는 14.8원이었다.

서울에서는 더 많이 올랐다. 일주일 사이에 17.4원이나 상승, 1520.1원을 기록했다.

자동차용 경유 가격도 1316.2원으로 11.9원이 올랐다.

LPG 차량의 연료인 자동차용 부탄은 가격이 떨어졌지만 불과 0.08원에 그쳤다. ℓ당 796.56원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