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그린 케이블’ 잇달아 출시…미세먼지 저감‧저독성‧난연 등에 효과

기사입력 : 2019-04-19 09:18 (최종수정 2019-04-19 10: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LS전선 제공)
LS전선은 최근 미새먼지와 화재 등 친환경과 관련 ‘그린 케이블’을 잇달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LS전선에 따르면 산업화 시대에 대거 설치된 각종 전력 통신 케이블 등은 당시 제품 기술의 한계와 관계법령의 미비 등으로 인해 화재와 각종 사고에 취약한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케이블이 화재의 뇌곤 역할을 하거나 대형 인명 피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LS전선이 최근 개발한 선박용 육상전원공급 케이블은 선박이 항구에서 자체 엔진 대신 육상 설비를 통해 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게 한 제품이다. 매연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함으로써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다.

컨테이너선 1척이 정박 중 발생시키는 황산화물은 디젤 승용차 5000만대, 초미세먼지는 트럭 50만대 분량에 이를 만큼 대기 오염의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LS전선은 불에 잘 안 타고(난연), 고온에서도 제 기능을 발휘하거나(내화) 유독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등 화재에 강한 케이블도 속속 선보였다. 화재 시 대부분의 인명 사고가 유독가스 때문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골든타임을 늘려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LS전선의 친환경 옥내용 케이블인 HFIX+(플러스)‘는 기존 폴리염회비닐(PVC) 케이블보다 유독가스가 적게 나오고, 연기의 공기 투과도가 높아 사야를 확보할 수 있게 했다. 이미 친환경 케이블의 사용이 보편화된 민간 건설사들과 달리 일부 공공 건설사는 아직까지 PVC 케이블을 사용하고 있어 화재 시 피해 확대가 우려된다.

또한 최근 발생한 대형 통신 사고에서 보듯 케이블이 고온에서도 수 시간 동안 통신과 신호 전송 등 원래의 기능을 발휘하는 내화 특성 역시 중요하다. LS전선은 1050℃에서 120분까지 견디는 제품을 개발, 해외에 수출하고 있다.

한편 1995년 개정된 국내 소방법상 케이블 내화 기준은 750℃ 90분으로, 950~1050℃, 120~180분으로 규정하고 있는 해외 주요 국가들에 비해 상당히 낮은 편이어서 개정이 시급하다.


[자료제공: LS전선] [자료제공: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