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조선 3사 수주 38% 감소

기사입력 : 2019-04-19 09: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1분기 조선 3사의 수주가 38%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조선 3사의 1분기 수주는 40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의 64억 달러보다 38%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그룹의 경우, 현대중공업은 물론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모두 부진했다. 3개사의 수주는 16억 달러로 전년 동기 30억 달러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이에 따라 수주 목표 달성률도 8.4%로 집계됐다. 현대중공업 5.7%, 삼호중공업 12.3%, 현대미포조선은 12.5%에 불과했다.

대우조선해양도 작년 동기의 22억 달러의 절반인 11억 달러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목표 달성률은 13.1%였다.

삼성중공업은 작년 1분기 12억 달러에서 올 1분기에는 13억 달러로 8%가량 늘었다.

고부가가치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만 7척을 따냈다.

이에 따라 올해 수주 목표는 78억 달러의 17%를 달성했다.

업계는 조선회사들의 가격 인상 시도와 선주들의 관망세가 수주로 연결되지 못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