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 맞아 전국서 '애도물결'

기사입력 : 2019-04-16 19: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전남 진도군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추모행사가 거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전국에서 추모의 물결이 넘쳐났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는 많은 시민들이 찾아와 5년 전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광화문 광장에는 분향소가 철거되고 추모 공간 '기억과 빛'이 만들어졌다.

진도 팽목항에서는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 추진위원회 주최로 '팽목 바람길 걷기' 행사가 열려 많은 추모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진도 서망항에서는 단원고 학생 희생자 유가족 24명이 낚싯배를 타고 사고현장을 찾았고 진도체육관에서는 이날 오전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추모식 및 국민안전의 날 행사가 열렸다.

경기 안산 단원고에서는 재학생 주관으로 '다시 봄, 희망을 품다' 추모행사가 개최됐다. 학생들은 추모 합창, 노란 리본 만들기, 엽서 쓰기, 기억교실 방문 등 다양한 추모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인천가족공원 세월호추모관에서는 이날 오전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가 주최한 4·16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식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유가족에게 사죄했다.

다른 3당 대표는 이날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 재단 주관으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했다. 기억식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각 정당 대표,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정 도 교육감, 윤화섭 안산시장과 시민 등 5천여명이 참석했다.

제주에서도 이날 오후 산지천 광장에서 세월호 촛불연대 주최로 추모행사가 열렸다. 특히, 제주국제대학교에서는 단원고 희생 학생 중 명예 입학으로 4학년 졸업반이 된 고 박수현·오경미·이재욱·홍순영·강승묵·김시연·안주현 등 7명을 위한 추모행사를 개최했다.

강원과 광주, 부산지역에서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특별수사단 설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고 전국 각 시·도 교육청에서도 안전 의식을 높이기 위한 추모행사가 열렸다.


권진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ja@g-enews.com

권진안 부장 k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