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 위해 성금 11억원 전달

기사입력 : 2019-04-16 12: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신협중앙회
신협이 강원 산불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성금 11억원을 모아 전달했다.

16일 신협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범 신협 차원의 성금 모금을 시작한지 사흘만에 700여개의 조합과 신협중앙회 임직원, 신협사회공헌재단 등으로부터 약 11억원 성금을 모았다.

성금 중 10억4892만원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으며 신협사회공헌재단이 기부한 5000만원은 강원도 현지 이재민을 찾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신협은 기부외에도 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해 긴급 금융지원도 시행중이다.

국가재난사태 선포지역인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 신협은 피해를 입은 개인과 기업에 대해 신규대출시 대출 금리 0.3%포인트를 인하해준다. 대출금 상환은 지난 8일부터 향후 6개월간 상환 유예 또는 분할 상환, 만기 연장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협공제(보험)도 피해지역 조합원들을 위해 보험료 납입을 산불피해일자부터 9월 말까지 약 6개월간 유예해준다.

또 선제적으로 해당 지역의 화재공제 가입자 현황을 파악해 공제금 접수시 최우선 처리한다.

재해피해확인서 등을 발급 받은 경우 손해조사 완료 전에도 추정보험금의 50%를 조기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을 원하는 피해 주민 또는 사업자는 본인이 거래하는 신협으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은 태생적으로 아픈 곳, 약한 곳, 낮은 곳의 곁을 지키며 성장하고 발전해 왔다”며 “고통받는 이웃들과 약자들을 먼저 배려하는 신협인들의 DNA가 놀랄만한 성금 모금의 기적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성금전달을 통해 신협인의 온정으로 이재민들이 하루속히 평화로운 일상으로 복귀하고, 피해 복구도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