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 퇴직자의 76%는 '비자발적'… 재취업 구직기간 5.1개월

기사입력 : 2019-04-15 12: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50∼60대 퇴직자 가운데 75.8%가 비자발적으로 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10년 이상 임금 근로자로 일한 뒤 퇴직한 50∼69세 남녀 1808명을 설문한 '2019 미래에셋 은퇴라이프 트렌드 조사 보고서'를 발간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5.8%는 폐업·해고 등 회사 사정이나 건강 악화 등 개인 사정으로 어쩔 수 없이 일을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 연령은 50대가 평균 52.2세, 60대는 56.9세로 조사됐다.

특히 퇴직자의 41.2%는 재취업 준비를 전혀 하지 못한 상태에서 일을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자의 재취업 비율은 83.2%였으며, 재취업 구직기간은 평균 5.1개월이었다.

재취업의 주요 동기는 경제적 필요성이 43.3%로 가장 많았지만 처음 재취업했을 때 소득은 퇴직 전보다 평균 36.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