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금융위에 이미선 후보자 조사 의뢰

기사입력 : 2019-04-15 11:3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15일 서울 정부종합청사 금융위 민원안내실을 방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내부정보 주식거래 의혹 조사요청서'를 제출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조사요청서에는 2018년 2월 1일 이테크 건설의 수주 공시 직전에 이뤄진 이 후보자의 주식 매입과 남편 오충진 변호사의 34회에 걸친 6억5000만 원 상당의 주식 집중 매수 등에 대해 내부정보 취득 후 주식을 매입한 경위가 있는지 등이 담겼다.

조사요청서에는 이 외에도 언론에서 제기된 여러 의혹이 함께 포함됐다.

오 의원은 "지난번 인사청문 과정에서 드러난 이 후보자의 주식거래 내용과 관련, 금융위 조사를 요청하게 됐다"며 "이런 여러 문제점에도 청와대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큰 국민적 저항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