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북위례 힐스테이트 분양가 부풀려 2300억 챙겼다"

기사입력 : 2019-04-15 11: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경실련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토지를 강제 수용해 조성한 공공택지가 천문학적 이윤 추구 수단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1순위 청약에 7만 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린 경기도 하남 위례신도시 '힐스테이트 북위례' 분양원가 분석 결과, 주택업자와 건설회사 등이 분양가를 부풀려 2300억 원가량을 챙겼다는 것이다.

경실련은 "LH공사·SH공사 자료와 동탄2신도시 민간아파트 분양가 등을 분석한 결과, 힐스테이트 북위례의 적정건축비는 평당 450만 원가량이지만, 실제 건축비는 912만 원에 달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또 토지비용에 대해서도 "정부가 힐스테이트와 같은 시기에 매각한 부지에 분양된 '위례포레자이'는 매입가 대비 기타 비용이 5%지만, 힐스테이트는 17%로 3배가 넘어 413억 원이 부풀려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택·건설업자들이 힐스테이트 북위례 건축비 명목으로 1908억 원, 토지비 명목으로 413억 원을 부풀려 모두 2321억 원의 분양수익을 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입주자모집공고문에 공개한 신고 이윤 136억 원의 17배, 건축비용의 5%로 산정되는 적정이윤의 20배 규모"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3기 신도시도 이런 방식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