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 핵심 벤처·중기 최대 7억원 지원… AI·빅데이터 기업 가장 많아

공유
0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 핵심 벤처·중기 최대 7억원 지원… AI·빅데이터 기업 가장 많아

center
정부가 역량 있는 소프트웨어(SW) 벤처·중소기업에 2년간 최대 7억원씩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SW 고성장클럽 200‘ 사업에 참여할 기업 60개사를 선정해 발표했다.

‘SW 고성장클럽 200’은 과기정통부에서 올해 처음 추진하는 사업으로 소프트웨어 벤처·중소기업 성장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지난 1월 15일부터 2월 14일까지 진행된 ‘SW 고성장클럽 200’ 사업 공고에는 총 380개 기업이 지원했다.

신청 기업 가운데 성장가능성, 혁신역량, 글로벌 지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하기 위해 벤처캐피털, 창업기업 육성기관 등에 종사하는 민간 전문가(지원단 소속)가 참여해 서면·발표평가를 진행했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Big Data) 기업이 24개(40%)로 가장 많았고 콘텐츠융합 기업이 12개(20%), 클라우드 7개(11.7%), 사물인터넷(IoT) 7개(11.7%), 블록체인 4개(6.7%),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4개(6.7%), 기타 2개(3.3%) 기업 순이었다.

정부는 선정된 기업에 1년간 최대 3억 원을 지원해 마케팅, 제품 글로벌화 등 과제를 자율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한다. 추가로 사업성과에 따라 지원 혜택이 1년 더 연장될 수 있다. 또 기술력 증진을 통한 성장 촉진이 기대되는 예비고성장기업 5개, 고성장기업 3개를 4월 중에 별도로 선발해, 2년간 최대 7억원의 기술개발비용도 추가로 지원한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글로벌 시장과 해외 창업생태계는 소프트웨어 기업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SW 고성장클럽 200을 시작으로 국내 소프트웨어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체계적인 성장 사다리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다음달에는 ‘SW 고성장클럽 200’ 지원단 및 기업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안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mi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