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키스탄 진출, 농업·자동차·에너지·의료 분야 유망

기사입력 : 2019-04-15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대한상의는 15일 "중앙아시아의 우즈베키스탄은 유라시아 시장진출의 교두보가 될 수 있는 국가"라며 "외투기업에 친화적인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변화가 국내 기업에게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한상의는 이날 '국내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방안 보고서'에서 우리 기업이 관심을 가질 만한 분야로 '농업, 자동차, 에너지 인프라, 의료' 등을 제시했다.

우즈베키스탄의 농업은 국내총생산(GDP) 30%를 차지하고 있는데, 현재 이 나라 정부는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줄어든 '목화'를 대신해 '과일'로 재배품목을 다변화하고 있다.

또 온실 재배를 장려하는 등 시설농업도 확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한상의는 농업 분야의 대(對)우즈베키스탄 수출 1위로 '비닐하우스'를 꼽았다.

양국 정부는 '한-우즈벡 농기계 R&D센터'를 개소하는 등 협력에 관심을 쏟고 있다.

대한상의는 세계 수준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우리 자동차부품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도 유망하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자동차부품 수출은 약 8억 달러로, 전체 수출의 40% 수준을 차지했다.

에너지 등의 인프라 건설도 유망분야라고 제시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세계 10위권의 천연가스 생산국으로 최근 이 나라 정부가 '재생에너지 발전 및 에너지효율 개선 프로그램'을 발표하며 전력설비 확충, 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효율화 사업 등의 계획을 세우고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한국 고위공무원 출신을 차관으로 임명하고, 공공 의료 분야에서 양국 정부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보건의료 분야 협력 역시 유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의료기기와 주요 의약품 관세를 면제하는 등 외투기업에 대한 혜택이 많은 점도 유리할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는 우즈베키스탄 진출 때 유의해야 할 사항도 지적했다.

지난 2017년 환율 단일화 이후 물가가 오르고 있어 소비자의 구매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이중내륙국'으로 바다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적어도 다른 두 나라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높은 물류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