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5G 성장 이끌 AI기업과 소통 나서

기사입력 : 2019-04-12 16: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5G와 인공지능(AI) 융합을 위해 민·관이 머리를 맞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서울시 서초구 '수아랩'에서 민원기 제2차관 주재로 5G 시대를 이끌어 나갈 인공지능 분야의 민관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5G 기반의 국내 AI 산업 활성화를 위한 현장 소통의 방안으로 마련됐다. 간담회가 열린 수아랩은 딥러닝 이미지 해석 기술을 기반으로 산업현장에서 품질 정밀검사가 가능한 소프트웨어 라이브러리 수아킷(SuaKIT)을 개발한 AI 제품 개발 기업이다.

문태연 수아랩 부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자사 주요사업 현황과 보유기술을 소개했다. 이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최근 국내외 AI 시장동향과 혁신적인 AI 스타트업에 대해 소개하고, 국내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현황과 주요 이슈를 공유했다.

자유토론 시간에는 AI 기술 응용 방향, AI 산업 융합 확산, AI 반도체 등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정부 정책에 대한 현장 의견이 제시됐다.

민원기 제2차관은 "AI는 5G와 함께 '초연결 지능화 사회'를 이끌어가는 발판이자 5G+ 전략에서 제시된 핵심 선도사업과 서비스의 브레인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기술-인재-기반으로 연결되는 인공지능 정부 정책을 추진하여 민간의 혁신을 적극 지원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최지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