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45 미래전략 위원회 출범’… 산학연 협력 중장기 로드맵 제시

기사입력 : 2019-04-12 17: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을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미래 혁신국가로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과학기술분야 전문가들과 손잡고 중장기 전략 마련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2일 산업계, 학계, 연구계 등 전문가 20여 명으로 ‘2045 미래전략위원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미래전략 2045’는 과학기술분야에서 2020년부터 향후 25년을 바라보는 중장기 플랜이다.

이공계 인적자원 육성, 법·제도 등 인프라 확충, 관련 전·후방 산업 육성 등의 측면에서 각 분야의 핵심 과학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다.

이날 출범한 미래전략위원회는 이 같은 전략 계획을 실천할 핵심 주체로 삼성전자 정칠희 고문을 위원장으로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미래전략 2045의 전체적인 방향성을 검토하고 주요 과학기술 확보전략 및 혁신 생태계 조성전략을 최종 확정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미래전략위원회를 지원하는 두 개의 실무 분과위원회(과학기술, 혁신 생태계)도 구성하고 현장 전문가들의 의견을 꾸준히 수렴해 세부 전략과 과제 등을 논의한다.

올해 상반기까지 관련 계획 초안을 마련하고 대국민 의견수렴 과정을 거친 후 올해 말 최종 전략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급격한 글로벌 경제사회 변화의 한 가운데에서 국가가 중심을 잡고 장기적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전문가와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여 과학적인 미래예측에 기반을 둔 미래전략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재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emin@g-enews.com

안재민 기자 jaemi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