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글로벌 멘토링' 7기 출범…소외지역 교육격차 해소

기사입력 : 2019-04-12 11: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청학동에서 열린 KT글로벌멘토링 7기 결연식에 참석한 외국인 유학생과 초등학생 멘티가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가 소외지역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KT 글로벌 멘토링'의 7기 결연캠프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멘토링을 시작한다.

'KT 글로벌 멘토링'은 교육 환경이 열악한 도서산간 지역 초등학생과 외국인 유학생을 1대 1로 매칭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멘토링 활동을 하는 KT 교육 지원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멘토링은 2014년 전남 신안군 임자도에서 멘토·멘티 40명으로 시작해 6년째 임자도, 백령도, 청학동, 교동도, 평창 등 기가스토리 지역에서 진행됐으며, 수혜 지역에서의 지속적인 확대요구로 매년 인원이 증가해 올해는 총 154명의 멘토·멘티가 참여한다.

7기 KT 글로벌 멘토링 결연식은 멘토링 시작 전 섬이나 산골마을에 거주하는 멘티의 생활환경 이해를 바탕으로 한 멘토링을 진행하기 위해 외국인 유학생 멘토가 초등학생 멘티의 거주지역을 방문해 지역별로 캠프 형식으로 열렸다. 지난달 15일, 16일 양일간 청학동을 시작으로, 지난달 22일,23일 교동도, 지난달 29일.30일 임자도, 지난 5일,6일 평창, 오는 12일,13일 백령도지역에 이르기까지 5개 기가 스토리 서비스 지역에서 1박 2일 결연프가 진행됐다.

결연식에서 멘토와 멘티는 결연증서를 상호 교환하며 앞으로 책임감을 가지고 멘토링에 임할 것을 다짐했다. 결연식 이후에는 다양한 레크레이션 활동과 더불어 KT IT서포터즈의 오조봇, 블록셀 등을 활용한 IT교육이 진행되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KT 글로벌 멘토링 7기는 오는 10월까지 7개월 간 매주 2회씩 KT의 온라인 양방향 교육 플랫폼인 '드림스쿨'을 통해 외국어 수업과 문화교류를 진행한다. 더불어 KT그룹에서 지원하는 봉사활동, 지역 행사 등 다양한 활동에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는 “KT 글로벌 멘토링은 KT의 핵심역량인 ICT를 통한 지역 간 교육∙문화 격차 해소 활동이다”며, “기가스토리 지역 아이들의 글로벌 역량과 인성 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