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TRI, 세계 최대 방송장비 전시회에서 UHD 방송장비기술 과시

공유
0


ETRI, 세계 최대 방송장비 전시회에서 UHD 방송장비기술 과시

center
ETRI 연구진이 NAB2019에서 NAB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
국내 연구진이 국산 방송장비와 기술로 해외 시장에 초고화질(UHD) 전송기술을 알리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8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국제 방송 장비 전시회(NAB) 2019'에 참가해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하고 최신 방송 기술을 공개했다.

ETRI가 처음 개발해 국제표준으로 이끈 초고화질(UHD) 방송 기술은 관련 장비 업체로 기술 이전되며 상용화됐다.

ETRI는 이번 전시회에서 ATSC(북미 지상파 디지털 방송 규격 표준화 기구) 3.0 기반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 기술을 선보였다. 이 기술은 세계 최초로 지상파 UHD 방송망과 LTE 통신망을 IP 기반으로 연동한 것이다. 방송망과 통신망을 모두 사용해 지하로 이동해도 끊김없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기술은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과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ETRI는 이 기술로 NAB 2019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더불어 ETRI는 두 개 방송 채널을 결합해 8K UHD 영상을 두 개 무선 주파수 채널로 송출·수신하는 ATSC 3.0 채널결합(본딩) 시스템도 함께 전시했다.

이 밖에 안테나 하나로 TV를 동시 시청하는 ATSC 공시청 시스템, 맞춤형 광고를 보여주는 타겟광고 서비스, ATSC 3.0 소규모 방송시스템도 공개했다. KBS와 함께 ATSC 3.0 기반 지상파 UHD 재난방송서비스 기술도 내놓았다.

ETRI는 두 개 방송 채널을 결합해 8K UHD 영상을 두 개 무선 주파수 채널로 송출·수신하는 ATSC 3.0 채널결합(본딩) 시스템도 함께 전시했다.

이 밖에 안테나 하나로 TV를 동시 시청하는 ATSC 공시청 시스템, 맞춤형 광고를 보여주는 타겟광고 서비스, ATSC 3.0 소규모 방송시스템도 전시했다. KBS와 함께 ATSC 3.0 기반 지상파 UHD 재난방송서비스 기술도 내보였다.

이수인 ETRI 방송·미디어연구소장은 "이번 NAB 2019를 통해 우리나라 방송장비와 기술의 우수성을 자랑하고, 국내 방송장비 기업의 해외진출에 도움이 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최지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