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TRI, 한-이탈리아, 문화재 보호 위해 뭉쳤다

공유
1


ETRI, 한-이탈리아, 문화재 보호 위해 뭉쳤다

center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공동 주관으로 2일부터 사흘간 '제 1회 한·이탈리아 문화 유산의 ICT 기반 재난 방재 국제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사진=ETRI)
[글로벌이코노믹 최지웅 기자] 문화재 보존을 위해 한국과 이탈리아가 힘을 모은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공동 주관으로 2일부터 사흘간 연구원 등에서 '제 1회 한·이탈리아 문화 유산의 ICT 기반 재난 방재 국제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ETRI는 지난해 말 이탈리아 신기술, 에너지 및 지속 가능한 경제 발전을 위해 이탈리아 국립 기구(ENEA)와 업무협력(MoU)을 체결한 바 있다.

양 기관이 체결한 업무협력은 이탈리아의 문화재 보존을 위한 재난 빅데이터와 한국 ICT기술 기반의 문화재 재난관리 기술을 상호 교류하고 협력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심포지엄에는 이탈리아 국립 핵 물리 연구소(INFN)의 프란체스코 타세티(Francesco Taccetti) 박사가 'INFN의 문화 유산 네트워크와 ENEA와의 공동 활동'을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center
문화유산 ICT 국제 학술 심포지엄에서 페데리코 파일라(Federico Failla) 주한 이탈리아 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아울러, 이탈리아 ENEA, 고등 보존복원 연구소(ISCR), INFN의 이탈리아 전문가 5명과 ETRI,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 CIPSYSTEM 등 한국 전문가 5명이 주제 발표를 맡는다.

이번 심포지엄은 2일 ETRI 행사를 시작으로 3일 부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4일 이태리대사관 등에서 순차적으로 열린다. 이 행사를 총괄한 ETRI 스마트미디어연구그룹 이상윤 박사는 "문화 유산은 인류의 귀중한 유산이다. 그동안 문화유산을 복원하고 재난에 대응하기 위한 과제기획 수행경험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통해 문화유산 복원 및 재난 대응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TRI는 향후 이탈리아 관련 기관과 협력해 공동연구는 물론 ICT 기반의 문화재 복원 및 재난 대응을 위해 힘쓸 예정이다.


최지웅 기자 jwa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