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토부 우유부단에 영동대로 지하복합환승센터 '표류'

공유
1

국토부 우유부단에 영동대로 지하복합환승센터 '표류'

KTX 수서~의정부 노선 취소했다가 "추후 면밀히 검토" 번복...올해말 착공도 불투명

center
영동대로 지하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사진=서울시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새로운 철도 네트워크의 허브이자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환승역인 서울 강남 '영동대로 지하복합환승센터'가 국토교통부의 애매모호한 태도로 인해 착공이 늦어지면서 세금만 낭비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28일 국토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당초 오는 5월 착공 예정이던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는 설계변경 추진으로 올해 말 착공으로 연기되었으며 이마저도 국토부의 검토에 따라 더 늦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초 국토부는 당초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설계에 포함되어 있던 고속철도(KTX) 수서~의정부 연장구간을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취소하도록 서울시에 의견을 전달했고 서울시는 이를 받아들여 현재 설계변경을 추진 중이다.

수서~의정부 노선을 삭제하면 여기에 배정되었던 선로와 대합실 등이 축소돼 기존 총 7층에서 5층 규모로 축소되고 구조변경이 불가피하다. 이러한 설계변경에 6개월이 걸리는 만큼 착공은 빨라야 올해 말이 될 전망이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는 사업비 1조3000억원을 들여 서울 지하철 2호선 삼성역과 9호선 봉은사역 사이에 조성되는 지하환승센터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과 C노선, KTX 수서~의정부 노선, 위례~신사 경전철, 남부 광역급행철도가 교차하는 철도 통합역사와 버스환승정류장 등 연면적 16만㎡ 규모의 국내 최대 지하복합공간이다.

이 환승센터는 옛 한국전력공사 부지에 들어서는 현대자동차의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및 지하화가 추진 중인 동부간선도로 등과 맞물려 이 일대를 국제교류 복합단지의 교통허브이자 강남·북 교통 흐름을 원활히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향후 남북철도 및 유라시아 철도 등 동아시아 철도 네트워크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국토부는 수서~의정부 연장노선을 경기도 수원에서 이 환승센터를 거쳐 양주까지 가는 GTX-C 노선과 병행 운영할 경우 경제성이 낮다고 판단해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문제는 이 수서~의정부 연장노선이 지난해 12월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사업성이 부족한 것으로 나왔는데 국토부는 복합환승센터 설계가 마무리된 2월 초에야 비로소 서울시에 취소 의견을 보냈고, 또 현재는 반대 의견을 의식한 듯 당초 입장을 번복해 향후 GTX-C 노선 기본계획 수립과정에서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GTX-C 노선은 지난해 12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조만간 기본계획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하지만 기본계획 용역에만 1년 정도 걸릴 전망이어서 이 과정에서 수서~의정부 연장노선을 검토한다면 복합환승센터 착공은 더 늦어질 수밖에 없다.

서울시는 일단 국토부로부터 전달받은 의견에 따라 수서~의정부 노선을 삭제해 설계변경을 추진 중이지만 앞으로 어떤 결론이 내려질지 불확실한 상태다. 복합환승센터가 위치하는 강남구청으로서도 마냥 기다릴 수밖에 없는 처지다.

강남구청 등 수서~의정부 노선을 기존 안대로 유지할 것을 주장하는 측에서는 국토부의 취소 의견이 근시안적이라는 입장이다.

국토부는 이 노선을 취소함으로써 1500억~2000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 하지만 설계변경 등으로 공사가 지연되고 있는 것 역시 시간과 세금을 쓰고 있는 것이며 남북철도, 유라시아 철도 등 잠재적 경제가치를 반영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향후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서울~원산을 잇는 경원선이 복원될 경우 수서~의정부 구간을 신규로 건설한다면 이 구간 건설에만 수조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남구청은 향후 노선 연장을 대비해 일단 복합환승센터 안에 KTX 승강장만이라도 만들어 두자는 입장이다. 지하환승센터 완공 이후 지하에 추가로 승강장을 만드는 것은 비용적으로 훨씬 비효율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남구청이 이러한 입장을 국토부에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국토부는 현재까지 강남구청에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관계자는 "이 복합환승센터는 올 하반기 착공 예정인 GBC와 지하로 연결되는 만큼 두 사업이 공사 일정을 맞춰가야 하는데 원활하게 이루어질지 미지수"라고 우려했다.

다른 관계자는 "현재 남부광역급행철도(김포~성남)도 아직 사업구상단계인 상태에서 수서~의정부 연장선이 제외되면 사업성이 저하될 수 밖에 없는 만큼 입찰에 나서는 사업자를 찾기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