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지멘스와 '에너지제로 스마트빌딩' 구축한다

기사입력 : 2019-03-24 20: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전-지멘스간 스마트빌딩 실증사업 추진협력 MOU 체결 후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왼쪽에서 4번째)과 짐머만 프랭크 지멘스 빌딩자동화사업본부 전무(왼쪽에서 5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공사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한국전력공사(한전)가 독일의 글로벌 전기전자기업 지멘스와 손잡고 신개념 에너지제로 '스마트빌딩'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한전은 22일 오후 서울 양재동 한전아트센터에서 '한국전력-지멘스 간 스마트빌딩 실증사업 추진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과 짐머만 프랭크 지멘스 빌딩자동화사업본부 전무가 참여했다.

앞으로 두 회사는 ▲스마트빌딩 실증사업 공동추진 ▲한국전력 K-SEM과 지멘스 보유 솔루션간 연동에 따른 기술교류 ▲에너지 분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빌딩은 건축, 통신, 사무자동화, 빌딩자동화 등 4개 시스템을 유기적으로 통합하여 첨단 서비스 기능을 제공해 경제성, 효율성, 쾌적성, 기능성, 신뢰성, 안정성을 추구한 빌딩을 말한다.

이번에 체결된 스마트빌딩 실증사업은 울산과기원과 충남테크노파크에서 추진될 예정으로, 한전의 에너지관리시스템인 K-SEM을 기반으로 보안·냉난방·주차 등 개별 관리되고 있는 시스템을 통합 관제하는 새로운 개념의 제로에너지빌딩 구축 사업이다.

이로써 개별 시스템 통합을 통해 구축비용을 절감하고, 인공지능 분석기법을 적용하여 건물별 에너지효율향상, 수요자원 관리, 개별 기기의 고장 예측 등 새로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이종환 기술혁신본부장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적극 추진해 전력원가 상승요인을 최대한 억제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