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 목격자 윤지오, 악성댓글 단호히 대처할 것

기사입력 : 2019-03-24 19: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장자연 사건' 목격자 윤지오 전 배우.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남지완 기자] '장자연 사건' 목격자인 윤지오 전 배우가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윤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성 댓글에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 작성하며 “진실규명, 고인의 명예회복, 정정보도와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보도를 한 매체의 공식적 사과” 등에 대해 언급했다.

해당 인스타에는 악성댓글에 관한 내용도 캡처해서 제시했으며 자신의 신변 보호 및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게시한 상태이다.
윤 씨는 “모욕적인 댓글 및 악의적인 글과 채팅창에 기제되는 모든것들은 법적으로 처리할것이며 합의나 선처는 없습니다”고 단호하게 강조했다. 또한 “몇몇 분들의 악의적인 모든 글은 형사처벌할 것이며 이런 정황을 인터넷에서 보신다면 캡쳐해서 저에게 보내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윤 씨는 본인이 무사하다는 사실을 알리는 수단으로 ‘아프리카TV’를 이용했으며 "합법적으로 후원을 받기위해 현재로서는 일반인들도 가능한 플랫폼의 '아프리카TV'였다"라고 말했다.

실시간으로 소통이 가능하고, 악의적인 글은 바로 차단돼 해당 아이디로는 영구적으로 입장이 불가하다는 점 역시 윤 씨가 이 플랫폼을 선택한 이유였다.

윤 씨는 "방송이 끝나면 비공개로 최대한 빨리 전환하고 영상은 저장돼 3대의 컴퓨터와 외장하드에 옮겨두었다"라고 말을 덧붙였다.


남지완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