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관계 몰카 혐의' 정준영 주거지 압수수색..."휴대폰 추가 확인 차원"

오늘이나 내일 사이 정씨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

불법동영상 유포 혐의 가수 최종훈도 입건…소환

기사입력 : 2019-03-15 19: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기자]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씨를 수사 중인 경찰이 15일 정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이날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정씨의 주거지에 수사관 3명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빅뱅의 멤버 승리 등 8명이 있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다'고 말한 버닝썬 전 직원 김모씨의 주거지에 대해서도 수사관을 보내 역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정준영은 승리 등과 함께 있는 카톡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 역시 이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최근 교체한 휴대전화 단말기를 제출했거나, 과거에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공기계 형태로 보관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정씨에 대해 오늘이나 내일 사이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정씨는 지난 14일 오전 10시 광수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21시간에 걸친 고강도 조사를 받고 이날 오전 7시8분 청사를 나왔다.

정씨는 "솔직하게 진술했다. 그리고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다 있는 그대로 다 제출하고 솔직하게 모든 걸 다 말씀드렸다"며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FT아일랜드 최종훈(29)도 이 카톡방에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하고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오는 16일 10시 최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