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주주총회 개최,김연극 사장 대표이사 선임 ... 정관변경 ‘종합건설업’ 추가

기사입력 : 2019-03-15 14: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동국제강 김연극 사장 (사진:동국제강)
[글로벌이코노믹 남지완 기자]
동국제강은 15일 서울 수하동 페럼타워에서 제65기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했다. 해당 이사회에서 김연극 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그리고 정관을 변경해 ‘종합건설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김 사장은 1962년생으로 홍익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고, 1987년 동국제강에 입사해 인천제강소 관리담당, 봉강사업본부장, 후판사업본부장 등 을 거쳐 2018년 7월에 사장으로 승진한 바 있다.

동국제강은 대표이사 선임을 해, 김 사장과 장세욱 부회장의 각자 대표 체제가 됐다.

장 부회장은 별도기준 매출액 5조 3648억원, 영업이익 1135억원 등 2018년 주요 경영 실적을 주주들에게 프리젠테이션 형식으로 직접 발표했다.

center
15일 페럼타워에서 개최된 제65기 정기 주주총회에 관련자들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동국제강)
주주총회에서는 ▲2018년 재무제표 승인 ▲사업목적 추가 등 정관 일부 변경 승인 ▲이사 선임 승인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승인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총 5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사업목적 추가 등 정관 일부 변경 승인’사항은, 동국제강의 컬러강판 ‘럭스틸’의 가공, 시공 서비스 등 토탈 솔루션 마케팅이 고도화됨에 따라 정관 변경으로 ‘종합건설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한 것을 뜻한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정관 변경으로 종합건설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 한 것은 앞으로 건설 분야 진출을 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기존에 컬러강판 시공 및 서비스를 하면서 법적, 세무적 서비스가 원활하게 운영되지 않는 측면이 있어 이를 원활하게 하려고 종합건설업 항목을 정관에 추가했고 관련 라이선스를 확보에 사업에 도움을 주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기자 aini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