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CGI "한진칼의 조건부 안건 상정은 주주권익 침해행위"

공유
0


KCGI "한진칼의 조건부 안건 상정은 주주권익 침해행위"

left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칼의 정기주주종회 소집공고안에 대해 강력한 비판에 나섰다.

KCGI는 15일 입장문을 통해 "한진칼 경영진은 법상 마지노선인 14일까지 주주총회 소집을 위한 이사회 결의를 미루면서까지 이사회의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했다"며 "건전한 주주제안을 봉쇄하기 위해 비정상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진칼은 '주주제안 안건에 대한 조건부 상정'이라는 전례 없는 결정을 내렸다"며 "한진칼의 경영진은 2대 주주의 건전한 주주제안마저 봉쇄하기 위해 비정상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진칼은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고 이달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한 뒤 안건을 확정했다. KCGI 주주제안을 안건으로 상정했지만, 현재 진행 중인 의안상정가처분 인가에 대한 항고심 결과에 따라 주총 안건에서 최종 제외될 수 있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KCGI는 "한진칼의 경영진은 막대한 회사자금을 낭비하며 마지막 순간까지 주주총회 상정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과거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전근대적 방식의 경영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한진칼 기존 경영진의 의사를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KCGI는 "한진칼 경영진에 대한 감시와 견제의 의지를 굽히지 않을 것"이라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한진칼이 직원, 주주와 고객을 위한 회사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다짐했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