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왼손잡이 아내' 49회 김진우x이수경, 연구실서 동영상 원본 발견? 기대감↑…왼손잡이 아이, 이수경 친아들?!

기사입력 : 2019-03-14 12: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4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 49회에서는 수호(과거 얼굴 송원석 분)임을 자각하고 진짜 아내 오산하(이수경 분)와 감격 재회한 도경(김진우 분, 이수호 1인2역)이 손중기가 남긴 도경-수호 페이스오프 수술 동영상 원본을 찾기 위해 산하네 집으로 향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KBS2TV '왼손잡이 아내' 49회 티저 예고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기억을 회복한 김진우가 이수경과 동영상 원본을 찾기 시작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 49회에서는 수호(과거 얼굴 송원석 분)임을 자각하고 진짜 아내 오산하(이수경 분)와 감격 재회한 도경(김진우 분, 이수호 1인2역)이 손중기가 남긴 도경-수호 페이스오프 수술 동영상 원본을 찾기 위해 산하네 집으로 향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왼손잡이 아내' 49회 티저 예고 영상에 따르면 박강철(정찬 분)에게 잡혀온 에스더(하연주 분)를 본 김남준(진태현 분)은 도경의 행동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앞서 산하는 비밀 장소에서 만나자는 도경의 전화를 받은 후 박회장(김병기 분)과 박강철, 조애라(이승연 분)에게 "도경씨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에스더와 김남준을 가장 먼저 의심하라"는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남긴 바 있다.

한편, 두 사람만의 비밀장소인 도서관에서 5년 만에 재회한 수호는 산하와 감격적인 포옹을 나눈다.

수호는 "그동안 나 때문에 고생 많았어"라고 하자 산하는 마침내 기억이 돌아온 수호를 보고 감격한다.

한편, 박강철은 며느리 에스더를 잡아오라고 지시한다. 경호원들에게 잡혀 병원으로 끌려온 에스더를 본 조애라는 남편 박강철에게 "도경이 해치려던 놈 잡으러 갔던 거 아니였어요?"라며 의아해한다.

병원에서 있던 남준은 에스더가 끌려오는 것을 엿보고 남준은 긴장한다.

박회장과 천순임(선우용녀 분) 등 시댁 가족 앞에서 에스더는 "아버님께서 절 아주 단단히 오해를 하고 계신 것 같다"며 위기를 모면하려 든다. 에스더는 "진짜로 도경씨 심부름 간 거예요. 아버님"이라며 애원한다.

앞서 방송된 48회에서 에스더는 도경이 침실에 남긴 전당포 영수증을 보고 "드디어 동영상 원본을 발견했다"며 좋아라했다.

병실 밖에서 에스더 말을 엿들은 남준은 '박도경. 깨어나자마자 나랑 에스더에게 덫을 놓고 공격을 해!'라고 흥분하며 수호를 향해 벼른다.

한편, 산하네 집에 아들을 맡겼던 미국서 온 여자는 오창수(강남길 분)와 백금희(김서라 분)에게 인사를 한 뒤 왼손잡이인 아들을 데리고 나간다.

갑자기 등장한 왼손잡이 아이는 4년 전 만삭이었던 오산하가 낳은 아들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앞서 방송에서 오산하는 만삭의 몸으로 이수호를 찾아 헤매다가 쓰러졌고 김남준이 병원으로 옮겼다. 당시 산하는 아기를 잃은 후 수호이름을 부르며 혼자 목숨을 구했다며 슬퍼한 바 있다.

만약 왼손잡이 아이가 오산하-이수호 아들이 맞다면 김남준과 에스더가 당시 병원에서 산하 아들을 빼돌린 뒤 몰래 입양까지 시킨 천인공노할 짓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비밀장소인 도서관을 나오던 산하와 수호는 손중기가 남긴 동영상 원본을 찾기 위해 같이 산하의 집으로 향한다.

수호가 "손중기 그 사람 수술 동영상 어디 뒀는지 모르겠어"라고 하자 산하가 "그 사람 도망치기 전에 한 군데만 있었어. 연구실"이라고 답해 오창수 연구실에 숨겨둔 원본 동영상 발견 기대감을 높인다.

도경이 기억을 회복한 것을 알게된 남준과 에스더가 또 무슨 짓을 벌이는 것인지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왼손잡이 아내'는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100부작.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