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삼성전자, 스마트폰 필수 기능 한층 업그레이드한 ‘갤럭시 A’ 시리즈 공개

디스플레이·카메라·성능 등 소비자가 가장 중시하는 스마트폰 필수 기능 대폭 강화

‘갤럭시 A50’, 후면 트리플 카메라·인피니티-U 디스플레이 탑재, 사용시간 대폭 늘려

‘갤럭시 A30’, 4,000mAh 대용량 배터리·인피니티-U 디스플레이·후면 듀얼카메라 탑재

기사입력 : 2019-02-25 19:15 (최종수정 2019-02-25 23: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전자가 MWC19에서 공개한 한층 업그레이드된 갤럭시A50(왼쪽)과 갤럭시A30(사진=삼성전자)
[바르셀로나(스페인)=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서 스마트폰 필수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갤럭시 A(Galaxy A)’ 스마트폰을 25일 공개한다.

카메라 부분을 제외한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6.4형 슈퍼 아몰레드 인피티니-U 디스플레이(Infinity-U Display)를 탑재한 ‘갤럭시 A50’와 ‘갤럭시 A30’는 사진과 영상을 촬영하고 공유를 즐기는 세대를 위해 프리미엄 카메라와 대용량 배터리, 강력한 갤럭시 에코시스템을 제공한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은 “삼성전자는 모든 사람들에게 더욱 향상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는 의미 있는 혁신을 지속하고 있으며, ‘갤럭시 A’ 시리즈가 그 시작점”이라며 “스마트폰의 필수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갤럭시 A' 시리즈를 다양하게 선보이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사람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A50’는 눈에 보이는 장면 그대로 사진에 담아낼 수 있도록 후면에 2,500만 화소 기본 렌즈와 초광각 렌즈, 심도 렌즈 등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해 프리미엄 카메라 경험을 제공한다.
center
갤럭시A50과 갤럭시A30 사양(자료=삼성전자)
2,500만 화소 기본 카메라는 낮과 밤 관계 없이 선명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고,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와 함께 ‘라이브 포커스’ 기능 활용이 가능해 사용자가 자유롭게 배경 흐리기 효과를 적용할 수 있다.

사람의 시야와 비슷한 화각을 지원하는 초광각 렌즈는 눈에 보이는 그대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인텔리전트 스위치’기능을 사용하면 카메라가 ‘와이드 샷’ 모드 사용할 때를 자동으로 판단해 제안도 가능하다.

‘갤럭시 A50’는 최대 20개까지 촬영 화면을 인식해 최적의 촬영 설정으로 변경해주는 ‘장면별 최적 촬영’, 카메라를 대는 것 만으로도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빅스비 비전'을 탑재했다.

‘갤럭시 A50’는 지문센서를 디스플레이에 내장해 스마트폰을 사용중일 때뿐 아니라 휴대폰이 책상이나 바닥에 놓여진 상태에서도 편리하게 잠금해제가 가능하다.

‘갤럭시 A30’은 4,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급속 충전 기술을 지원해 하루 종일 활동적인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6.4형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게임이나 동영상을 더욱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고 멀티 태스킹에도 제격이다.

‘갤럭시 A30’는 후면에 1,6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와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얼굴 인식이나 지문 인식을 통해 편리하게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갤럭시 A50’와 ‘갤럭시 A30’은 다음달 중순부터 전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