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시사의 창]문재인과 이용마

이 기자가 문 대통령의 문병 사실 알려, 병을 털고 일어나길

기사입력 : 2019-02-18 08: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문재인 대통령이 따뜻한 마음은 가진 것 같다. 실제로 정도 많다고 한다. 국정운영도 그랬으면 좋겠다. 취임 만 2년이 다가오는데 나라는 활력을 찾지 못하고 있다. 촛불 혁명으로 태어난 정권이다. 어느 정권보다 정통성도 있고, 잘 할 수 있는 여건이 많았는데도 기회를 놓쳐버린 느낌도 든다. 아직도 3년 이상 남았다. 지금부터라도 잘 하면 된다. 또 잘 할 수 있다.

내가 문재인 정부를 줄곧 비판해온 것도 잘 하라는 취지에서였다. 감정이 있을 리 없다. 정부가 잘 하면 누가 비판하겠는가. 진영논리에 너무 집착하지 않았나 되돌아보기 바란다. 민주당을 보면 알 수 있다. 정부도 그렇지만, 집권 여당도 무기력하기는 마찬가지다. 정부가 못 하면 당이라도 정신을 바짝 차리고 선도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17일 따뜻한 소식이 올라왔다. 문 대통령이 복막암으로 투병 중인 MBC 이용마 기자를 찾았다고 한다. 훈훈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누구의 권유로 갔는지는 알 수 없다. 아마 문 대통령 뜻이 아니었는가 싶다. 문 대통령은 2016년에도 이 기자를 문병갔었다. 당시 이 기자는 MBC 해직 상태였다. 대통령이 된 뒤 다시 찾은 셈이다.

이 기자자 직접 페이스북에 글과 사진을 올렸다. 그래서 알려지게 됐다. 이 기자는 이날 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께서 문병을 다녀가셨다. 참으로 고마운 분이다. 나 같은 게 뭐라고 이렇게 챙겨주시니 고맙기 그지 없다”면서 “김정숙 여사께서 직접 보내주신 무릎담요도 아주 긴요하게 쓰일 것 같다.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

이 기자는 2012년 170일간의 MBC 공정방송 파업투쟁을 이끌다 해고돼 6년 후 복직한 해직기자 출신이다. 암도 해직 기간 중 발병했다. 이 기자는 물론이고 가족들의 아픔도 얼마나 컷겠는가. 문 대통령이 그런 가정을 찾아가 위로한 것은 정말 잘한 일이다. 대통령은 신경 쓸 일이 많다. 이처럼 특정 개인을 챙기는 것은 것은 더더욱 쉽지 않다. 그래서 더 눈에 띄었다.

이 기자는 병상에서도 나라 걱정을 한다. 그는 “대통령은 얼마전 윤도한 소통수석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대해서도 직접 답을 가져왔다”고도 했다. 이 기자는 지난 13일 문병 온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에게 두 가지 메시지를 대통령에게 전달해달라 부탁했다. 소득주도 성장정책 기조를 유지해 줄 것과 공론화위원회 방식 국민대표단 제도를 더 활성화해 달란 요청이었다. 문 대통령이 답을 갖고 직접 찾았다고 할 수 있다.

이 기자도 병을 털고 일어나 다시 활동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MBC 시청자와 함께 쾌유를 기원한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