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고혈압약 등 복용시 상호작용 발생 프리바이오틱스... 서울대 연구팀, 유산균서 천연항균물질 생산 방법 개발

기사입력 : 2019-02-12 07: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건강관련 정보 프리바이오틱스가 11일 포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 유산균, 외부에서 투입해주는 유익한 균 등의 미생물을 뜻하며 이러한 미생물의 먹이가 될 수 있는 식이섬유이다.

학계에서는 프리바이오틱스가 있을 때는 프로바이오틱스의 생장률이 6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건강과 면역력을 증진하는 장내 유산균으로 다이어트에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종편 등에서 자주 소개되고 있다.

항생제와 일부 고혈압약등을 함께 복용시 상호작용이 발생 가능성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지난해 5월 서울대 연구팀은 유산균에서 천연항균물질의 생산을 늘리는 방법을 개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울대는 농생명공학부 연구팀이 유산균에 고분자 나노입자를 주입했을 경우 천연항균물질인 박테리오신의 생산이 증진되는 것을 확인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